배너 닫기
맨위로

인천시와 함께 환서해권 자원개발 본격화 한다

등록일 2019-12-24 10:15 URL복사 프린트하기
기사글축소 기사글확대 네이버 밴드 공유

인천시와 손잡고 추진하고 있는 ‘환서해 경제벨트 자원개발 사업’이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북한자원개발연구센터는 인천시와 공동으로 추진하고 있는 ‘환서해 경제벨트 자원개발 사업’ 과 관련해 내년에 사업단 설립 연구 기획단계를 거쳐 이후 설립을 추진한다. 연구 기획 예산은 1억5000만원으로 학교와 시가 각각 6000만 원, 9000만 원을 지원한다.

 

김진 북한자원개발연구센터장이 사업단 설립 준비를 맡았다. 사업이 구체화하면 에너지자원공학과, 아태물류학부, 신소재공학과, 국제통상학과 연구진도 참여한다.

 

센터와 시는 인천과 북한 광산의 절반 가까이가 분포돼 있는 황해도, 평안도를 서해 경제벨트로 이어 북한 광물자원을 새로운 남북 경제협력의 원동력으로 삼는다는 전략이다. 이 사업이 활성화하면 북한은 광물자원을 활용해 경제 발전 기반을 마련하고 남한은 광물을 수입하는 데 들어가는 원가를 절감하는 것은 물론이고 자원안보 측면에서 원료 조달 수급의 위험성도 해소할 수 있다.

 

현재 파악하고 있는 북한 광산 수는 모두 728개로 황해도와 평안도에는 이 중 351개가 위치한다. 광물 매장량은 세계적인 수준일 것으로 보고 있다. 무연탄과 철광석이 주로 매장돼 있고 흑연과 희소금속 등 우리나라에서 많이 소비하는 광물이 묻혀있다.

 

김진 센터장은 “서해 지역은 동해와 비교했을 때 전기나 항만, 도로, 철도 등 교통, 전기 인프라가 상대적으로 비교적 잘 구축돼 있어 북한 자원을 개발하는 데 유리하다”며 “인천시는 물론이고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환서해 지역 개발 계획에 북한 광물자원 활용은 핵심 사업이다”고 말했다.

 

사업단 설립과 함께 자원개발을 비롯해 인력양성, 학술교류협력, R&D 등을 추진한다.

 

북한 대학과 학술교류협력사업 등을 진행하고 있는 국내 기관, 중국과 연변 연구원, 북한 대학 기관과 실제로 활용이 가능한 북한 광물 자원 조사와 분석에 나선다. 이어 인천 송도에 북한자원개발연구원을 세워 북한 광산에 적용 가능한 기술 개발을 한다. 특히 ICT-자원 융합기술과 같은 미래 혁신 사업을 육성해 남북 모두 지속 성장이 가능한 기반을 마련한다.

 

김진 센터장은 “이번 사업이 활성화하면 인천은 황해권 지역 거점도시로, 인하대는 거점 대학으로 설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경제 사회 정치 세계 만평
더보기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포토뉴스 더보기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기부뉴스 더보기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