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맨위로

해외 교육 수출의 지표가 되다

대학 교육 수출 1호 타슈켄트 인하대 우리나라 최초로 국내 대학 학위 수여

등록일 2019-10-28 20:30 URL복사 프린트하기
기사글축소 기사글확대 네이버 밴드 공유

▲ 조명우 인하대 총장과 무자파 잘랄로브(Muzaffar Djalalov) IUT 총장이 26일 우즈베키스탄 IUT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2회 졸업식에서 학생들에게 학위기를 전달하고 있다.

 

우리나라 최초로 대학 교육 해외 수출에 성공하며 차원이 다른 글로벌 대학으로 거듭나고 있다.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 인하대(IUT, Inha University in Tashkent)가 26일 국제회의장에서 인하대 학위를 수여하는 첫 졸업식을 열었다. 국내 대학 학위를 해외 대학 졸업생들에게 수여하는 것은 우리나라에선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로 열린 졸업식에는 졸업생 202명과 가족·친지 500여 명을 비롯해 조명우 총장, 무자파 잘랄로브(Muzaffar Djalalov) IUT 총장, 우즈벡 슈흐라트 사디코프 정통부장관, 콘그라프 사리에포프 고등교육부차관, 이찬열 국회교육위원장, 강재권 주우즈베키스탄 한국대사, 인하대·IUT 관계자 등 1000여 명이 자리했다.

 

교육부가 2019년부터 ‘프랜차이즈 교육 방식’을 허용하면서 지난해부터 본교 전임교원 8명을 현지로 파견하고 IUT에서 4학년을 다 마치면 본교 졸업생들과 같은 학위를 받는 ‘4+0 프로그램’을 도입했다.

 

프랜차이즈 교육 방식이란 외국대학에 국내대학의 교육과정을 제공하고 국내 학위수여가 가능하도록 하는 제도다. 국내대학이 교육과정 제공 등 다양한 형태로 해외진출을 할 수 있도록 제도적 기반을 마련해 국내 고등교육의 국제적 위상을 높이고자 하는 취지에서 시행했다.

 

지난해까지 ‘3+1 방문교육 프로그램(3+1 Joint Program)’에 따라 3년은 IUT에서, 나머지 1년은 인하대에서 학위 과정을 마치면 공동학위를 수여했다.

 

조명우 총장은 “우즈벡 학생들이 IUT를 졸업해 인하대 학위를 받으면 우즈벡에 진출한 한국기업 등에 취업이 가능해지는 등 앞으로 한국과 우즈벡과의 경제 등 각종 교류협력에 디딤돌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또 IUT는 우리가 국내 다른 대학과 차별된 글로벌 대학으로 성장하는 데 중요한 출발점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IUT는 우리나라에서 처음으로 대학 교육을 수출한 사례로 지난 2014년 학교와 교육부, 우즈벡 정부의 노력으로 그해 10월 개교했다. 개교 당시 입학생 116명으로 시작해 현재 1556명이 다니고 있으며 우즈벡에서 IT분야 최고 대학으로 평가받고 있다.

 

현재 컴퓨터공학과와 정보통신공학과 등 컴퓨터·정보공학부를 비롯해 물류·경영학부가 각각 운영 중이다.

 

IUT의 성장은 졸업생들의 높은 취업률에서 나타난다.

 

올해 취업에 성공했거나 대학원 진학을 앞두고 있는 졸업생은 195명으로 전체 졸업생의 97%에 이른다. 졸업생의 78%인 157명은 IT분야 기업과 정부 기관 등에 취업했고 19%인 38명은 미국 등 해외 대학원 진학을 앞두고 있다.

 

교육 과정과 학사관리시스템은 인하대 운영 방식을 그대로 적용했다. 우즈벡은 물론이고 중앙아시아 여타 대학과도 차별된다. 교육 프로그램 모니터링과 강의 진단을 도입해 현지에 맞도록 주기적으로 개선한다.

 

당초 인하대는 IUT교육지원소위원회를 통해 매 학기마다 교육성과물을 전달받아 모니터링 해왔다. IUT 규모가 점점 커지면서 지난 2017년부터는 매년 직접 IUT를 방문해 교육과정과 운영현황 등을 모니터링 하고 있다.

 

여기에 교수 역량 강화 교육과 학습법 워크숍으로 교육의 질을 높이고 있다.

 

인하대는 이 같은 모니터링과 본교와 동등한 수준의 입학·학사 관리를 적용한 결과, IUT가 우즈벡 고등교육계 변화의 중심으로 자리 잡은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전체수석을 차지한 컴퓨터공학과 코디로프(Temur Kodirov, 24) 학생은 “IUT는 우즈벡 다른 대학보다 뛰어난 교육 시스템을 갖고 있는데다 한국 정부가 인정해주는 학위까지 받을 수 있어서, 글로벌한 경쟁력을 가지고 있다”며 “많은 우즈벡 학생들이 이곳에서 공부하고 더 나은 미래를 꿈꾸길 바란다”고 말했다.

 

졸업 축하 차 IUT를 찾은 이찬열 국회교육위원장은 “이제 IUT 졸업생들도 ‘인하인’ 중 한 명으로 세계 무대에 서게 됐다“며 “인하대 동문으로서, IUT가 대한민국과 우즈베키스탄 양국을 잇는 소중한 가교이면서 동시에 중앙아시아의 미래를 이끌어 나갈 인재 양성의 소중한 요람이 될 수 있도록 계속 응원하겠다”고 말했다.

▲ 26일 우즈베키스탄 IUT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2회 졸업식에 참석한 졸업생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26일 우즈베키스탄 IUT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2회 졸업식 전경.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 다음글 기계공학과 57학번 김현태 동문 현경홀 현판식 (2019-10-30 16:20:00)
· 이전글 물리학과 창립 40주년 기념 행사 (2019-08-22 15:34:07)
경제 사회 정치 세계 만평
더보기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포토뉴스 더보기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기부뉴스 더보기

현재접속자 (명)